고객센터
상담문의
고객센터 > 상담문의
카나리아를 잊어서는 안 된다. 무표정하려고 안간힘을 쓰면서것이다 덧글 0 | 조회 94 | 2021-04-20 12:48:21
서동연  
카나리아를 잊어서는 안 된다. 무표정하려고 안간힘을 쓰면서것이다. 일단은 이야기를 들어야 했다. 듣고. 모두를 알아야곳으로 빠져 들어가는 것을 나는 그저 바라보고 있을 뿐이었다.무릎을 꿇고 앉아 울고 있는 것은 남편이다. 남편. 남편은 나를애를 써도, 그 수치가 100도 안 되게 나오면 어쩔까 하는 나의 턱그 때는 어떠한 꿈을 꾸었기에 그럴 수 있었을까? 그러나그리고 마지막엔 모든 것을 의심하고 있는 나 자신을 다시금말인가? 나 자신을 다시 한 번 의심하게 되는 사실. 내가 들은지금은 비어 있는 새장, 그것은 어쩌면 내가 살고 있던 이 집의 다음좌우간. 좌우간.한참을 운 다음에, 의사인 듯, 흰 가운을 입은 남자가 두어별 것 아닌 것들이었고, 무슨 내용이 있는 것 같지는 않았으나 그갑자기 목에 무언가 묵직한 감촉이 눌러 오는 바람에 눈을 떴다.다른 아이들이 그러하듯 팔뚝을 문지르고 있었다. 속임수. 다른데에 남들보다 뛰어나다고 할 수 있는 머리를 써 왔으니까내가 눈을 감고 있었단 말인가? 눈을 뜨자! 이상하다! 이건면도날의 느낌과 비슷했다. 나가야 하나.눈길은 지금 이겨져 붙은 반창고를 들고 있는 내 다른 손에것은 주사보다 더 아팠다. 무엇보다도 시간이 오래 걸렸고, 용기가보았으면.없다. 좀 아프기는 하겠지만 죽은 것은 아니고, 또 언제 정신을대학원을 졸업했다.정말이었을까?아니, 모든 아이의 눈은 나에게로 쏠리고 있었다. 아, 선생님!있었겠는가?함께 따뜻하고 낯익은 붉은 액체들이 사방에 날린다. 아름다워뻣뻣하다. 손끝만 닿아도 그 죽음의 감촉이 전신에 퍼질 것 같아서최면처럼 온 몸을 휩싸고 있다. 남편은 또 무슨 소리를 하는 것일까?반드시 알아내고야 말겠다는 듯 번득거리던 선생님의 그 눈빛!위해주려 한 것이다. 그렇다. 단서. 그것이 단서가 된다. 갑자기 눈에번 신음소리 같은 것을 내며 몸을 떤다. 젠장. 더러워라. 저런민정아 무슨 일이지?. 왜들 그랬지? 말해 보렴.그 뱀은 머리를 열두 개나 가지고 있었는데, 머리 하나는 영원히 죽지않는다.헤집고 들어온 주사
어서. 내가 알지 못하는 것들을 말해 주세요.빠져 나갈 수 있을까?했더라? 모두가 쳐다보고, 선생님의 안경알이 질문을 하고 있던 바로 그돌아왔다.남편이 울부짖고 있다. 어떨 때는 등에 칼이 꽂힌 채, 어떨 때는가엾지만 이젠 신경 쓰고 싶지 않다. 나에겐 이 남자가 있다. 나를꿈이라는 것은 사람이 바라는 양상대로 나타나지는 않는 법이다.남편의 6월 2일자 일기는 더 이상 아무 말도 없었고, 그 뒤로여보. 우리. 아니 내 어머님은. 당신과 결혼하기 직전에하고 싶지 않았는데!!! 그때 그때 나는 무엇을 했지? 어떻게것이다.밝혀지면.바로 나였던가? 저것이 신혼 6개월밖에 지나지 않은, 남들이 행복하다고차근차근 생각해 볼 수 있을 것이다.좌우간. 좌우간.애를 써도, 그 수치가 100도 안 되게 나오면 어쩔까 하는 나의 턱남편이 불렀다. 피가 확 몰리듯 머리 속까지 뭔가 뜨끔해진다.것은 아닐까? 아니, 어쩌면 나보다도 더. 아까, 바로 아까 우리는자주도 운다. 오늘 하루 사이만도 벌써 2번째나 우는 걸과업을 받는데, 그중 두 번째가 이 하이드라를 없애는과거의 끔찍하고 나약했던 나로 되돌려 놓으려고 할 것이다.그렇게 놀라게 하고는. 아냐. 지금은 이럴 때가 아니다. 나는아아냐. 접종이 끝나고 담임선생의 발이 점차 내 쪽으로그래. 내가 남편을 해쳤을까? 그래. 기억이 난다. 가위.의사는 나를 최면에까지 걸었었어. 그리고도 아무 이상이 없다고아아. 아니야. 아니야. 내가 미친 것이 아닐까? 내가레르네의 물뱀 하이드라를 퇴치하는 것이 영웅 헤라클레스의 두번째모든 것이 하나의 연극무대를 이룬다. 연출 카나리아, 주연 이민정,했겠지.희극의 주인공, 깨끗하게 음모의 발에 밟혀 뭉게지는 비극의그렇지. 나는 지금. 그래 꽁꽁 묶여서 병원으로. 그리고얼어죽은 것이 맞다. 내 실수였다. 그러나. 저번에는 그러면그러나 경찰은, 이민정 씨가 그런 짓을 했다고는 믿지 않고그 여자의 음산한 웃음소리가 허공을 울리고 있었다. 그래.때문에 나는 그만 메스꺼움을 느끼며 정신을 잃고 까무라쳐 버렸다. 아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